메인으로  >   동부나눔터   >  자료실(구역공과)
2019년 9월 22일 ~ 9월 28일 주간 구역공과
첨부파일 1개
● 예배순서
 - 사도신경, 찬송( 273장 ), 기도, 말씀, 기도제목 나눔(헌금) 및 합심기도, 주기도문

2019922 일 주일설교

8 : 9 ~ 12

느헤미야서 강해 (7) : 감격하며 살고 있습니까?


◆ 시작하는 말 
 인생을 살아오면서 눈물 나도록 감격한 적이 있습니까?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고 생생하게 기억되어 지금도 삶을 지탱하게 하는 진정한 감격이 여러분의 삶에 있나요? 
오늘 본문을 보니까 인생에 큰 힘이 되는 감격의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감격과 감동 속에서 너무나도 놀라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무엇이 유다 백성과 느헤미야를 감격하게 만들고 기쁨을 가져다 주었을까요? 오늘 말씀을 통해 우리는 어떻게 감격하는 인생을 살아갈 수가 있을지 함께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  중심이 되는 말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이 인생에 힘이 되는 감격을 줍니다. 
  오늘 본문 9절에 “백성이 율법의 말씀을 듣고 다 우는지라... 오늘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성일이니 슬퍼하지 말며 울지 말라 하고” 이스라엘 백성들은 다 울고 있었다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슬픈 일이 생겨서 우는 것이 아니라 감격해서 우는 것입니다. 무엇이 그들을 감격하게 했던 것일까요? 그것은 바로 율법의 말씀입니다. 본문 9절에 “백성이 율법의 말씀을 듣고 다 우는 지라”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그들은 다 울기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많은 인생의 고난 가운데 살아온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가운데 울기 시작했습니다. 성경의 말씀을 읽기만 했는데 어떻게 그와 같은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하나님의 말씀이 무엇인가를 알 때 그 의문이 풀리게 됩니다. 요한복음 1:1-2절에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그가 태초에 하나님과 함께 계셨고” 예수님은 이 세상이 창조될 때에 하나님과 함께 하신 말씀이라고 합니다. 그 말씀이신 예수그리스도를 “로고스”라고 합니다. 즉, 하나님은 태초에 예수그리스도라는 ‘말씀’과 함께 계셨고, 그 말씀이 바로 육신을 입고 이 땅 가운데 오신 것입니다. 그렇기에 말씀을 읽는다는 것은 하나님을 만나고, 예수님을 만나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오늘 본문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의 말씀 율법책을 듣자 울게 된 것은, 하나님이 어떤 분이시고, 그들을 어떻게 위로하시고, 그들의 인생을 어떻게 보여주실 것인가를 알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자신들을 얼마나 사랑하시고 아끼시고 지켜주셨는지를 깨닫게 된 것입니다. 오늘 예배자리에 나온 여러분이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서 위로받고 격려받을 수 없다면 과연 이 세상에서 누가 여러분을 위로해줄 수 있을까요? 우리를 진정으로 위로해줄 수 있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때론 여러분이 어려움 가운데 있을지라도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진정한 위로자 되심을 알게 하시려는 것임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그래서 말씀이 중요하고, 예배가 중요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것을 보시지 않고, 우리의 상하고 찢긴 마음을 보십니다. 세상이 이해할 수 없는 방법으로 하나님은 함께 하시고 위로해주십니다. 
본문 8절에서 느헤미야는 유다 백성들에게 “이 날은 우리 주의 성일이니 근심하지 말라 여호와로 인하여 기뻐하는 것이 너희의 힘이니라 하고”라고 말합니다. 이는 하나님으로 인해 기뻐하는 것이 곧 인생의 힘이 된다는 것입니다. 본문 12절 후반부에 “이는 그들이 그 읽어 들려 준 말을 밝히 앎이라” 하나님의 말씀은 세상이 할 수 없는 위로로 우리를 빚어 주시고, 우리에게 새로운 힘을 주실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그것이 말씀의 능력입니다. 
오늘 본문을 통하여 하나님은 하나님의 말씀만이 주실 수 있는 위로를 통해 힘을 얻고 감격하는 인생이 되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주시는 말씀만이 우리의 삶의 모든 능력의 원천이 됨을 기억하시고 인생의 어려운 상황 가운데 있다 할지라도 오늘도 십자가의 능력으로 함께 하시는 예수님과 함께, 또한 인생의 진정한 감격을 날마다 주시겠다고 약속하는 하나님과 함께 살아가시기는 여러분이 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나눔질문)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감격받고, 능력이 되었던 경험이 있나요?
    • 이름 비밀번호